저의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유독 우리나라만...아이폰4 2차 출시국 제외...

아이폰3gs 매우 잘팔렸는데 이해가 안가죠.... 기다리는 사람도 많은데...

굳이 사겠다는데 출시제외...

한국의 문제...

KT의 의도는...

이것저것 생각하다보니 떠오른 생각이

KT는 현재 다른 스마트폰 출시에 난항을 겪고 있는데...

곧 출시된다고 하는

겔럭시K를 출시하고 난 뒤 아이폰4를 출시하려는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불현듯 듭니다.

과연 그렇다면...

다양한 제품을 보유하지 못한 통신사의 입장에서 본다면...

절박한 심정일테니...이해가 갈듯도 하고...

암튼머 혼자의 추측입니다. ㅎ

 

아니면 두번째로 그 동안 문제가 되었던

AS부분의 해결과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안테나 불량문제의 해결 후

깔끔하게 도입을 하고자 하는 의지가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드네요...

많은 사람들이 아이폰을 원하지만

AS문제로 불만을 갖고 있는 사람들도 적지않다고 하니...

고객을 생각하는 마음에서 그럴수도 있을것 같다는 생각도 들고요... ^^

 

암튼 엄청 더운 여름날 밤

갑자기 위의 두가지 생각이 머리를 스치고 지나가네요~

 

어찌되었건 저는 아이폰4를 매우 기다리고 있는 1인으로서

가장 좋은 조건으로 빠르게 출시되길 바라며~

지금은 말못한 사정이 무엇이든 사정이 있으리라 생각하며

좀 더 기다려 볼렵니다~ ㅋ


  1. 나야ㅋㄱ 2010.08.16 09:33

    그덕에 갤스가 지금 백만대 가까운판매를 올리고있죠 아이폰들어오면 이번에도 신드롬처럼번질까요

    • CreRacoon 2010.08.16 12:35 신고

      다시한번 신드롬이 일겠죠? ㅎ 겔S가 많이 판매되었지만, 올해는 피쳐폰에서 스마트폰으로 전환하는 사용자가 엄청 많을테고, 그중 작년 아이폰3GS부때무터 4를 기다리며 참아온 굶주림의 절정에 다다른 인원들이 있기에 아마도 다시 한번 즐거운 기록갱신을 하지 않을까요? ㅋ

내 머리속의 아이디어들을 아이폰이라는 환경에서 현실로 만들어보고싶은 열망속에...
5년이 넘게 접은 프로그래밍을 다시 해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이폰 어플 개발을 위해서는 Objective-C를 학습해야 했고,
이를 위해서는 개발툴인 Xcode를 사용해야 하기에...
Mac의 사용은 필수였다.

해킨도 생각해보고, vmware에 OSX 설치도 궁리해봤지만...
결국 Mac을 선택하기로 하고,
나의 첫 노트북 s6510과 첫 PDA rx5965를 입양시켜서 자금을 마련하기로 결심했다.

rx5965는 예상외로 빨리 입양되었지만, s6510은 쉽지않았다.
더 이상 시간을 지체하는 것이 옳지 못하다 생각하여
난 카메라 기변을 위해 준비해오던 자금을 풀어서
2010년 7월 4일 밤...맥북을 구매했다.

내가 구매한 맥북은 최신 버전으로 사양은 Apple의 내용이 훨씬 나을듯 싶어
바로가기를 등록한다. ^^ (귀찮아서 그런거 아님~~)


나름의 설레임으로 기다리던중~
2010년 7월 6일 퇴근하니 맥북이 고이 포장되어 현관에서 부터 나를 반기고 있었다.
사랑스런 우리 부인님이 받아주신듯~ ㅎ

암튼 이제 개봉기다.
박스 포장은 매우 간단하면서도 견고하게 되어있었다.
특히 친환경적으로 스티로폼을 하나도 사용하지 않았다.

겉포장 박스에서 드디어 모습을 드러낸
맥북의 진짜 포장박스의 깔끔한 자태~
박스하나까지 신경쓴 애플의 생각이 느껴진다.

아래는 박스 반대면.. ^^

드디어 박스를 개봉하고 맥북의 모습을 드러내는 순간이다.
안쪽 역시 스크레치를 고려하여 한번 더 특이한 재질 봉다리(?)로
잘 포장이 되어 있었다.

후다닥 내용물들을 모두 꺼내보았다.
아래 사진과 같이 맥북과 아답터, 연장선, OSX & Util DVD, 설명서...끝!!
정말 간단하다.
그리고 알고있었지만, 마우스는 없다.
대강 쓰다가 써드파티 블루투스제품으로 구매할까 한다. ^^

맥북 독사진 한장~ 깔끔하다~ ^____^

드디어 부텅하는 순간이다.
사진은 안찍었지만, 부팅하면 처음 세팅하는 화면이 나온다.
여기서 간단 개인정보 등을 입력 및 초기환경을 세팅하게된다.
난 집의 공유기에 MAC Address로 보안설정을 해놔서
맥북의 무선랜 설정을 할 수없어서 그냥 건너뛰었다.

부팅완료 후 맥북의 MAC Address를 알아낸 뒤 공유기에 추가하고
나중에 무선랜을 잡았는데 역시나 알아서잘 잡혔다.
Windows와 같은 Command 창을 못찾아서
MAC Address 찾기에 약간 애를 먹긴했다~ ^^

드디어 세팅완료 후 바탕화면이다. 음...아름답도다~ ㅋ


맥북도 갖게 되었고...
이제 남은것은 Objective-C 열공과 첫 Application을 만드는것!!
거금을 투자 했으니, 절대 흐지부지 되지 않도록...
열심히, 즐겁게 공부하고 만들어 봐야겠다. ^^
  1. oakley sunglasses 2013.04.23 01:29

    부분으로 이루어져 있다

+ Recent posts